2010.02.24 08:25
Posted by 스프린트

이승훈 금메달 동영상,질주본능 밴쿠버 접수! 크라머 실격이유..

이승훈 질주본능, 짜릿한 금빛 반전'드라마'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1만m 금' 이승훈, 최악 빙질도 이겨낸 올림픽 신기록.


TODAY'S HOT ISSUE 
REVIEW 이승훈 금메달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1만m 기적의 금메달, 감동의 질주본능과 행운..

이승훈(22.한국체대)이 스피드스케이팅 1만m 금메달로 세계를 또한번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승훈은 24일 캐나다 리치몬드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밴쿠버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만m에서 12분58초5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기록 보유자이자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스벤 크라머(네덜란드)의 실격이라는 행운이 따르기는 했지만, 행운도 엄연히
실력이었다. 이승훈이 보여준 멋진 레이스만으로도 금메달 가치는 충분했다. 놀라운 질주본능으로 함께 출전한 네델란드선수를
무려 한바퀴나 앞지르는 무서운 기세를 보이며 경기를 앞도했기 때문이다. 이승훈은 최선을 다했고, 행운까지 따라준 것이다.
이승훈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장거리 종목에서 최초로 금메달을 따면서 스피드스케이팅 역사를 다시썼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세 번째 금메달이었다. 이미 그는 5000m에서도 은메달을 따며 아시아 최초의 장거리 종목 메달이라는 역사를 세운 바 있다. 


▲ 밴쿠버 동계올림픽 1만m 극적인 금메달을 차지한 이승훈..질주본능 그 자체였다...

이날의 감격적인 장면은, 이승훈이 자신의 레이스에서 함께 경쟁을 벌인 아르옌 판 데 키에프트(네덜란드)를 한 바퀴나 앞서
추월하는 진풍경을 연출한 것이다. 5000m 월드컵 순위를 바탕으로 상위랭커 20명만 출전하는 올림픽 1만m 에서 한 바퀴나
앞선 레이스를 펼친다는 것은 상상도 하기 어려운 결과였다. 그만큼 이승훈의 레이스가 탁월했다는 것이었다. 말그대로,
질주본능 그 자체였다. 올림픽 금메달의 가치에 충분한 짜릿하고 감동적인 레이스였다. 
이승훈의 놀라움은 기록에서도 잘 나타난다. 이승훈의 기록은 올림픽 기록을 1초37이나 갈아치운 올림픽 신기록이었다.
네덜란드의 요쳄 우이트데하게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기록한 12분59초92를 8년만에 경신한 것이었다. 

사실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열린 리치먼드 올림픽 오벌은 빙질이 좋지 않아 기록이 안나는 것으로 악명이 높았다. 
각 국 선수단의 불만도 속출했다. 하지만 이승훈은 이런 불리함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올림픽 신기록이라는 대위업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이는 이승훈이 유일하다. ( 물론, 실격당한 크라머도 대단한 기록이었음)
한국 빙속 사상 첫 동계올림픽 장거리 부문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승훈은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독특한 
경력을 갖고 있는 선수다. 그리고 더욱 놀라운 것은 이 기록을 1만m 도전 세 번째 레이스만에 일궈냈다는 것이다. 이승훈은 
지난 해 7월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뒤 공식 대회에서 1만m 레이스를 단 두 차례 밖에 참가하지 못했다.
국제대회는 지난 1월 아시아 선수권대회 출전이 유일했다. 국제대회는 이번이 두 번째 출전인 셈이다.


▲ 밴쿠버 올림픽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서 은·동메달리스트에게 무등 축하를 받는 이승훈..
   너무 멋진 장면을 연출해준 두 선수에게서 찐한 스포츠 정신을 느꼈다..감동.. 감동..ㅋㅋ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시상대에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간 이승훈의 감동적인 축하 세레머니 장면이 다시한번 연출 된 것..
은메달을 딴 러시아의 이반 스콥레브와 동메달의 주인공이 된 네덜란드의 밥 데용이 시상대 위에서 이승훈을 번쩍 들어 
무등을 태워주는 축하를 해준것이다. 세계적인 선수들도 이승훈의 실력으로 입증한 금메달을 진심으로 인정한 것이었다.
플라워 세레모니 때 두선수가 이승훈 선수를 축하해주자며 이승훈 선수를 들어 올리는 이 아름다운 모습은 올림픽 정신이
무엇인 보여주는, 정말 지금까지 본 올림픽 시상식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감동이 더욱 빛났다. 

이날의 또 하나의 이변, 이승훈보다 기록 좋았던 크라머의 실격처리... 

대체 이유가 뭘까?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스벤 크라머(네덜란드)가 
레이스 도중 레인을 제대로 교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실격 처리됐다.
 
크라머는 이승훈보다 4.05초 앞선 12분54초50만에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8바퀴 남겨 둔 상황에서 진입할 때 위치를 헷갈려 아웃코스로 들어가려다
황급히 인코스로 자리를 바꿨다. 하지만 원래 들어가야 했던 자리는
아웃코스였기 때문에 크라머는 인코스를 두 번 탔다는 이유로 실격됐다.
스피드스케이팅은 2명이 함께 경기를 치르는데 두 선수가 겹쳐 레이스를 
방해하거나 사고가 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서로 다른 레인으로 경기를 
치르는데, 형평성을 위해 한 바퀴를 돌 때마다 인코스와아웃코스를 번갈아
가며 달려야 하기 때문이다. 사실 크라머가 인코스를 타는 것이 맞았다 
하더라도 이또한 실격 처리되기엔 충분했다.

코너 입구에는 인코스와 아웃코스를 나누는 고깔 모양의 표지가 있는데, 이 표지 이후부터는 선수의 몸이 다른 코스로 넘어가면
실격처리 돼기 때문이다. 크라머는 황급히 안쪽으로 파고들어갔지만 미처 들어가지 못한 오른쪽 다리가 고깔을 넘어 아웃코스를
살짝 지나쳤는데,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2008년부터 이것만으로도 실격 사유가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새벽잠을 깨우며 TV앞을 지새운 것이 보람이 있었다..값진 금메달로 찐한 감동을 선사한 이승훈 선수에게 다시한번
축하드리며 힘들었을 그동안의 노고에 아낌없는 격려와 박수를 보내드리는 바입니다. 이승훈의 기분좋은 소식이 곧 있을 
김연아의 쇼트경기에도 그대로 이어지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 ★ 눌러주는 센스!!

Trackback: 1 Comment: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