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03 09:41
Posted by 스프린트

서울시장 오세훈 당선소감문 패배인정..승자는 국민뿐

서울시장 오세훈 당선, 강남이 살렸다.. 

  6·2지방선거 결과 한나라당 참패, 정몽준 대표 지방선거 패배 책임 전격사퇴.. 


TODAY'S HOT ISSUE 
REVIEW 6.2 지방선거 결과

한명숙 vs 오세훈 서울시장 개표방송 말리는 초접전, 역전에 재역전 드라마..
노풍에 침몰한 북풍바람, 천안함 사건후 기세등등하던 북풍 민심 앞에 좌초..

서울시장 오세훈 재선성공 "사실상 패배했다는 마음으로 결과 받아들일 것"
한나라당 참패속에 정국변화 예고, 유권자들 균형과 견제의 국민뜻 보여줘..

결국은, 오세훈 현 서울시장이 재선에 성공했다.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가 살려낸 반쪽자리 승리였다. 그래서일까? 
오세훈 당선자는 패배를 겸허히 인정했고 이긴 선거지만 사실상 패배했다는 겸허한 마음으로 오늘의 승리를 받아들이겠다고
당선소감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오세훈 당선소감문 전문 더보기


6.2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서울시장 선거에선 민주당 한명숙 후보와 한나라당 오세훈 후보가 개표기간 내내 피 말리는 접전을
벌였다. 패색이 짙어진 오세훈 후보는 당 종합상황실 방문 등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강남 3구의 개표가 시작되면서 
오 후보의 추격전이 시작되었고 결국은 강남 3곳을 제외하곤 서울지역 모든 곳에서 패배했지만 강남 몰표로 재선에 성공했다.

경기도지사 투표결과 무효표가 18만표가 넘었다. 선관위는 이것을 어떻게 설명할까?  서울시장은 강남시장?

경기도지사는 선관위가, 서울시장은 강남 3구(강남,송서,송파) 당락결정...이겨도 이긴게 아니야... 

경기도지사는 선관위의 관리소홀로 어처구니 없는 무효표 논란속에 김문수가 당선되고, 서울시장마저 강남 몰표로 겨겨우
여당 인사가 자리를 보전했다. 그야말로 이기고도 진 경기이다. 결국 이번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사실상 한나라당의 참패다.
6.2 지방선거결과 전통적인 한나라당 텃밭인 경남과 강원지사, 충청권 3곳을 전부 내주며 불과 5곳에서 승리했기 때문..반면,
민주당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한나라당 후보에게 내줬지만 인천 시장을 차지하는 등 전국 8곳에서 당선됐다. 

정몽준 대표 전격사퇴 "국민뜻 겸허히 수용, 국민사랑 되찾아야"...정병국 사무총장 동반사퇴

한나라당은 서울, 경기 몇 곳을 수성했지만 결과적으로 패배를 인정했다. 한나라당의 참패로 인해 이명박 정부의 하반기 
집권 시나리오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세종시 수정과 4대강 사업에 진통이 예상된다. 야권은 이번 선거를 통해 차지한 
지방권력을 바탕으로 그동안 떨어졌던 지지도를 끌어올릴 발판을 마련했다. 더욱이 선거에서 민심이 현 정권에 있지 않음이
명확해지면서 이후 6월 국회에서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세종시 논란 등 여러이슈에서 상대적으로 야권에 힘이 실릴 전망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이것은 야권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의 선택이고 균형과 견제의 뜻을 보여준 국민의 승리일뿐이다.
민주당은 압승을 자축하며 기고만장하지 말기를 바란다. 국민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만을 살피길 바랄뿐이다.

그리고 민주당에 따끔한 한마디, 민주당은 환호할 자격이 없다, 승리자는 국민…‘제대로 해보라’ 다시 한번 기회 준 것일뿐..
 
여당과 야권은 모두 국민의 심중을 제대로 이해하고 받아들여 정쟁만 하지말고, 국민의 뜻을 제대로 따르기 바랄뿐이다.
이번 선거는 ‘산’ 이명박이 ‘죽은’ 노무현에게 혼쭐나는 판국이다.  철학가 쇠렌 키에르케고르의 유명한 말이 떠오른다.

폭군이 죽으면 그의 통치는 끝나지만,  순교자가 죽으면 그의 통치는 시작한다...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블로그뉴스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추천버튼 꾸~욱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