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14 20:33
Posted by 스프린트

인천 어린이집 폭행?!인천 어린이집 사건 폭행 CCTV 보니 경악

인천 어린이집 폭행사건, 아동학대 분노...

  인천어린이집 사건,네살배기 폭행 충격! 어린이집 CCTV 보니 경악



인천 어린이집 네 살배기 폭행 충격, 보육교사 김치 남겨서 무자비하게 폭행 가해...참담한 우리 사회의 단면


경악 !! 인천 어린이집 폭행,

아이가 음식 남기자 보육교사 4살배기 머리 강타…

 

정말 어처구니 없는 세상이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원생을 폭행했다는

소식이 들려 세상을 경악케 하고 있다.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아를 폭행한 보육교사에 대해

경찰이 아동학대 및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 A 씨(33·여)가 여아를 폭행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으며, 보육교사 A 씨에 대한 아동학대 및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한다. 


cctv에도 생생하게 잡힌 인천 어린이집 폭행사건, 정말 충격적이다.

과연 이번 아동학대 상습폭행 여부가 제대로 밝혀질까? 가슴 먹먹하게 만드는 일이다.

이 어린이집에서 폭행이나 학대 행위가 지속적으로 있었다는 주장이 부모들 사이에서

제기돼 CCTV를 추가로 확보, 과거에도 이 같은 일이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하니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 다시는 이같은 참혹한 일이 제발 없었으면 한다.


더욱이 보육교사 구속영장 신청 소식과 함께 원아 폭행 사건이 발생한 해당 어린이집이
과거 보건복지부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 평가 인증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그 충격이 더하다.

대체 관리 기관은 어떻게 관리를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가지않는다.

 

최근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서 ‘어린이들 눈에만 보이는 광고판’이 떠오른다.

어린이들 눈에만 보이는 광고판‘은 지난 2013년 스페인 아동학대방지단체 아나 재단이 제작한 것.

‘어린이들 눈에만 보이는 광고판’은 사람이 보는 각도에 따라 입체감이나 변환을 주는

‘렌티큘러 프린팅’ 기술을 이용했다. 키가 170cm 이상의 어른에게는 평범한 소년의 얼굴과 함께

“폭력은 아이들에게 큰 고통이 됩니다”라는 문구만 보이지만 키가 135cm 이하의 어린이들에게는

얼굴에 피멍이 든 소년의 모습과 “누군가에게 상처를 받았다면 전화해 도움을 받으라”라는

메시지와 전화번호가 보인다.

 

이 사회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참담하기만 하다. 일반적으로 아동학대의 가해자는

아이들의 부모나 어른들이기 때문에 피해 어린이가 도움을 요청하기 힘들다.
이런점에서  ‘어린이들 눈에만 보이는 광고판’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시사한다.

더 이상 이세상에서 학대받는 아이들이 없어지길 간절히 바래본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