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09 17:49
Posted by 스프린트

40M 거대 아나콘다 실제일까? 아나콘다 진위여부 화제

"거대 아나콘다 사진은 낚시용" 동물학자 이의

.... 몸통 직경 2m에 길이가 40m나 되는 거대 아나콘다가 발견돼 화제


지난 4일 영국의 리즈번투데이는 영국 리즈번에 살고 있는 탐험가 마이크 
워너(73세)씨가 페루 아마존 정글 지역에서 거대한 아나콘다를 촬영했다고
보도했다. 23년 동안 거대 아나콘다를 쫓아온 마이크 워너씨와 그 아들
그레그(44세)씨는 위성사진 촬영 장비가 갖춰진 항공기를 타고 거대 
아나콘다 서식지로 여겨지는 지역을 탐사하던 중 열흘이 넘는 탐험 끝에
거대 아나콘다로 추정되는 생물을 발견했다고 주장. 
길이 약 40m에 몸통 직경이 2m가 넘는 것으로 보이는 거대 아나콘다의 
사진에 국내 네티즌들이 깜짝 놀라고 있다. 각종 블로그와 게시판에 댓글을
남긴 네티즌들은 “정말 신기하다”, “말이 2m지 실제로 보면 엄청날 것”, 


“40m면 아파트 10층 높이 아닌가?”, “완전 놀랬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일부 네티즌들은
 “직경 2m짜리 아나콘다 사진이 딸랑 한 장?”, “저 사진을 봐서는 직경 2m로 보이지 않는다”며 의혹을 제기하는 반응도 보였다. 



한편, 아마존강 유역에 사는 원주민들은 최대 50m에 달하는 아나콘다가 있었다는 구전을 믿고 있는 만큼 이번에 발견된
아나콘다에 대해 ‘물의 신’을 뜻하는 '야쿠마마'로 부르기도 했다. 

일반적인 아나콘다의 색깔은 초록색이지만 야쿠마마의 경우 몸통색이 신비한 느낌을 주는 어두운 갈색빛이라고 한다. 



하지만 곧, "거대 아나콘다 사진은 낚시용" 이라며 신비동물학자가 이의를 제기했다.

영국 탐험가 부자(父子)가 길이 40m에 달하는 거대한 아나콘다를 발견했다는 주장에 대해 
신비동물학자인 존 다운즈라는 블로거가 이의를 제기했다.  

마이크 워너(73)와 아들 그레그(44)가 페루의 아마존 정글지역에서 거대 아나콘다를 촬영하는데
성공했다는 기사와 함께 아나콘다 사진이 지난 4일 영국 외신을 통해 보도됐다. 

그러나 ‘블로그스팟’에서 활동하는 블로거 존은 “23년간 신비동물학을 연구했다고 하는데 
신비동물학자들 사이에 워너 부자를 아는 사람이 없다”며 사진에 대해서도 “거대한 아나콘다가
맞기는 하지만 길이가 40m라고 판단할 근거는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해당 사진이 몇년 전 안드레 이시라는 사람이 브라질의 한 사이트에 올렸던 사진임을 밝혀냈다. 
워너 부자는 '블로그스팟'에 직접 “언론에 보도된 사진은 우리가 직접 찍은 것이 아니라 연구자료사진”이라고
뒤늦게 인정했다. 

워너 부자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우리가 만약 사진을 공개해 정확한 위치가 알려지면 (아나콘다를 잡기 위해) 군대가 동원될 수도 있다”면서
 “우리는 아나콘다와 서식지의 안전이 보장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Trackback: 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