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17 11:00
Posted by 스프린트

수애 속옷모델 데뷔 에피소드 '무릎팍'에서 공개해 화제

수애 무명시절, 속옷모델로 데뷔 에피소드

  무릎팍에 출연한 수애,가슴아픈 가족사와 민망한 속옷모델 데뷔 이야기 고백 

배우 수애가 속옷 모델로 데뷔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화제다.
배우 수애가 모처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슴아픈 가족사를 털어놓아..

수애는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구두수선공이었던 아버지를 떠올리며 울음을 터뜨렸다. 수애는 “아버지의 직업을 절대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장녀로서 돈을 벌어야 한다는 책임감은 분명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잡지 모델을 하는데 가족이 모두 반대했다.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였다”며 “가족에게 ‘3000만원만 벌고 그만두겠다. 내 앞가름을 할 수
있는 돈만 벌겠다’고 답한 후 일을 계속했다”고 덧붙였다.

또 “ 배우를 시작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가족의 걱정에 ‘2억만 벌고,
가족이 살 수 있는 집 값을 마련한 뒤 그만두겠다’고 말했었다”며
 “지금도 많이 걱정하신다. 내가 연기를 하는 이유가 있었다면
그것은 가족 때문이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수애는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속옷 모델로 데뷔한 사실을 털어놨다.
수애는 자주 붓는 코 때문에 있었던 에피소드, 속옷 광고 모델로 데뷔한 사연과 가수 데뷔를 위해 연습한 랩,
영화 ‘그해 여름‘의 상대배우 이병헌에 대한 마음의 변화 등을 들려줬다.



수애는 "지인과 오디션을 함께 보러다녔다. 연락이 왔는데 팬티 모델이었다"며 "촬영 당시에는 매우 즐기고 재미있게 했다.
마치 프로가 된 듯한 느낌이었다. 하지만 막상 촬영을 마치고 작업물을 보니 전혀 아니었다"고 쑥스러워했다.
이에 유세윤은 "속옷 모델이란 말도 있는데 팬티 모델이라 해 놀랐다. 더 고급스런 말로 언더웨어 모델도 있는데.."
라고 너스레를 떨어 수애를 당황하게 했다.

Trackback: 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