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9.18 12:31
Posted by 스프린트

한가인 새둥지는 어디로? 한가인 FA시장 최대 돌풍으로 등극...

클럽스프린트 핫이슈, 한가인 FA시장 돌풍예고

   배우 한가인이 연예계 FA 시장에 뜨거운 감자로 떠올라...새 소속사 경쟁 치열


TODAY'S HOT ISSUE 

REVIEW 한가인 FA

전 소속사 계약 만료된 한가인, 연예인 FA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등극..
‘품절녀’ 한가인이 연예계 FA 시장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조짐이다.

한가인이 최근 소속사와의 계약이 만료되면서 매니지먼트사들이
그녀의 향후 거취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가인은 최근 한 설문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결혼해서 가장 아쉬운 품절녀”
1위로 선정되는 등 결혼 5년차임에도 변치않는 미모와 인기를 유지...

 또한 최근 방송가에서 ‘선덕여왕’ 이요원, ‘내조의 여왕’ 김남주 등 미시 여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는 가운데,
한가인은 그 누구보다도 복귀가 기대되는 배우로 지목되고 있는 것. CF스타로서의 ‘상품성’까지 갖춘 한가인은
연예계 FA 시장의 ‘대어’로 많은 연예 기획사들이 뜨거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한가인이 얼마 전까지 몸담았던 냠냠 엔터테인먼트가 그녀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해 화제다.
실질적으로 계약이 2년 전에 만료됐음에도 계약금 등의 조건 없이 소속사에 남아 의리를 지킨 사실 때문.

냠냠 엔터테인먼트의 송동운 이사는 “요즘 연예인이 소속사 이동 과정에서 이전 소속사와의 불미스러운 법정 소송에
휘말리는 사례가 잦아지면서 연예계가 불명예로 얼룩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며 “그러나 한가인은 어떤 조건도
내세우지 않고 소속사를 위해 2년간 남아줬다. 실리를 우선시하는 요즘 연예계에서 보기 드물게 의리가 강한 배우다”고
칭찬했다.
송 이사는 “회사에 변화가 생기면서 의논 끝에 서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며 “계약이 끝난 지 2년이 넘도록
아무런 조건 없이 함께 일해 준 배우 한가인에게 감사할 따름이며, 앞으로 그녀가 어떤 길을 가든 축복을 빌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연예계의 어두운 세태와는 다르게 소속사와의 계약을 성실히 이행하고 의리까지 지켜낸 FA 시장의
‘뜨거운 감자’ 한가인이 향후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

Trackback: 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