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

성산포에서는...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순 없지만 

뜷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뜷어진 그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이생진님 <그리운 성산포> 中에서...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생진님 <그리운 성산포> 中에서  (0) 2019.08.10
성산포에서는...  (0) 2019.08.10
삶은 풍경이라는 거짓말  (0) 2019.08.09
폭염, 날씨 너무 덥다  (0) 2019.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