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소한 일상

김영갑, 그 섬에 내가 있었네

 

산다는 일이 싱거워지면

나는 들녘으로 바다로 나간다.

그래도 간이 맞지 않으면

섬 밖의 섬 마라도로 간다.

거기서 며칠이고

수평선을 바라본다.

마라도에선 수평선이

넘을 수 없는 철조망이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산포에서는...  (0) 2019.08.10
삶은 풍경이라는 거짓말  (0) 2019.08.09
폭염, 날씨 너무 덥다  (0) 2019.08.09
김영갑, 그 섬에 내가 있었네  (0) 2019.08.09